SNOW logo
  • ENGLISH
시체를 살아나게 하지 마세요! - 프랑켄슈타인 1 : 크래시 코스 문학 (Don't Reanimate Corpses! Frankenstein Part 1: Crash Course Literature 205)
자막보기 자막감추기
메일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북마크
소스복사
강의정보한글스크립트원문스크립트자막

강의소개 

마리 쉘리의 소설 프랑켄슈타인에 대한 강의입니다.
님이 한글스크립트를 등록 해 주셨습니다.

펼쳐보기

프린트

*  
님이 등록 해 주셨습니다.
안녕하세요. 존 그린입니다. 이건 크래시 코스 문학 과정이구요. 그리고 이건.. 살아있습니다! 그린 씨, 그린 씨, 그 부분은 제가 영화에서 가장 사랑하는 부분이에요! 아니, 아니, 아니, 아니, 과거의 나. 좀 그러지 마. 그런 대사는 책에도 없잖아. 그리고 프랑켄슈타인은 괴물이 아니라 의사야. 그리고 영화에는 이고도 없다구. 그런 것은 영화에 없어. 그의 이름은 프리츠였다구. 한번 여기 대해서 알아보자. 당신이 메리 쉴리의 프랑켄슈타인을 실제로 읽기 전에, 당신은 그것에 대해서 들어 보았을 겁니다. 그러니까, 그 소설은 200년도 넘었지만, 우리는 그 이야기와 그것이 나타내는 것들로부터 벗어나고 있는 것 같지 않다는 말이지요. 그건 연극으로도 각색되었고, 책으로도 각색되었으며, 이야기로도 각색되었고, 100개가 넘는 영화로도 각색되었습니다. 고전적인 보리스 칼롭의 그림에서 블랙켄슈타인까지요. 블랙켄슈타인은 "프랑켄슈탄인이 우주 괴물을 만나는 것" 입니다. "프랑켄슈타인의 에로틱한 의식" 같은 것도 있구요... 또한 2013년에 나온 "나는, 프렝켄슈타인이다"도 있지요. 그것은 썩은 토마토 닷컴에서 굉장하게 4%의 신선함을 차지했습니다. 그런데, 저는 크래시 코스의 모든 예산을 "프랑켄슈타인의 에로틱한 의식"의 저작권을 얻기 위하여 쓰기를 원했습니다. 하지만 스탠은 그러면 안 된다고 말했죠. 어쨌든, 이 이야기에서의 모든 경험 후에, 소설을 읽는 것은 좀 놀랍습니다. 왜냐하면 소설 프랑켄슈타인은 빅터 프랑켄슈타인의 이야기를 하는 것 뿐만 아니라, 북극 탐험대의 편지에 대해서도 이야기하기 때문입니다. 또한, 이전에 언급된 몬스터의 이름은 사실 프랑켄슈타인이 아닙니다. 이것은 가장 중요한 사실 중에 하나인데, 그는 이름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하지만 그는 굉장히 생각이나 감정을 뚜렷하게 표현하는 사람이지요. 그러니까, 그는 플루타크 영웅전이나 실낙원등을 읽어요. 그는 우리보다 책을 더 잘 읽고 똑똑하다구요. 그는 우리들보다 더 잘 읽는다구요. 그래서, 매리 셸리의 프랑켄슈타인은 3가지 항목에 뛰어난 소설입니다. 이것은 SF의 최초로 여겨지기도 합니다. 또한 이것은 공포 소설 중에 가장 뛰어난 소설이기도 하지요. 또한 이것은 가장 멋진 로맨틱 소설이라고도 여겨집니다. 그러니까, 저는 로드 베론 같은 로맨틱을 말하는 거고, 데니엘 스틸 같은 로맨틱을 의미하는 것은 아닙니다. 그러니까, 경외, 공포, 끔찍함과 같은 감정-이것들은 현대적인 감정입니다-들이 미학적인 경험의 핵심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이죠. 또한, 퍼시 쉘리의의 로맨틱은 메리 쉘리의 자서전에 대해서도 논의할 가치가 있게 합니다. 메리 쉘리의 아버지는 아나키스트 소설가였고, 그의 어머니는 메리 월스톤크래프트였죠. 그녀는 메리가 태어난 후 11일 후에 죽은 초기의 페미니스트였습니다. 그녀의 어머니가 죽었다는 것은 메리 쉘리에게 많은 영향력을 행사했습니다. 그리고 당신이 만약에 자서을 좋아한다면, 당신은 프랑켄슈탄인이 몬스터 같고, 재앙 처럼 태어났다는 것을 알 수가 있을 것입니다. 어쨌든, 메리가 14살 때 퍼시 셸리, 그러니까 그 당시의 가장 영향력이 있던 시인이였죠. 그가 그녀의 아버지를 만나러 왔습니다. 무신론을 옹호하는 팜플렛을 썼다는 이유로 옥스포드에서 쫒겨 난 이후로요. 퍼시 셸리는 사실 결혼을 했는데, 2년 후, 그러니까 메리가 그냥 16살일 때, 그는 메리 셸리의 새언니인 클리어 클레어몬트와 함께 대륙으로 왔습니다. 이러한 이름들은 가상의 이름일까요? 그 당시에 메리는 그녀의 첫 번째 아기를 임신한 상태였습니다. 그녀는 16살일 때 임신을 하였죠. 그리하여, 2년 후, 오, 내 책상이 움직였으니까 편지를 열 시간이 되었나 봅니다. 한 번 열어 볼게요. 퍼시 셸리의 심장을 향한 편지입니다. 은유적으로 표현하자면, 너는 굉장히 복잡했단다. 그러니까, 니가 16살의 메리 셸리랑 사랑에 빠진 후에, 너는 자살을 하게 만들어졌을 거야, 니가 해릿이라는 이름의 다른 사람과 이미 결혼했다고 하더라도 말이야. 메리를 위하여 해릿을 떠난 이후에, 헤릿은 퍼시 쉘리의 아이 때문에 자살을 했겠지. 또한, 너와 사랑에 빠졌던 다른 여자, 메리 쉘리의 배다른 언니인 패니도 자살을 했지. 하지만 난 너의 글자 그대로의 심장에 대해서 말 해보고 싶어. 왜냐하면 니가 항해 사고로 물에 빠져 죽었을 때, 너의 친구들이 니 몸을 태운 후에 니 심장만 타지 않았던 것을 보고 매우 놀랐지. 어떤 사람이 불길을 해치고 그것을 잡았고, 그 심장은 손에서 손을 몇 번 거쳤지. 그런데 그건 결국 메리를 사랑했던 거야. 그래서 그 심장은 메리와 같이 묻혔고, 퍼시의 아들과 같이 묻혔지. 퍼시가 죽은지 67년 후에 말이야. 어떤 사람은 퍼시 셀리의 심장이 타지 않았던 이유가, 그의 심장을 거의 뼈와 같은 구조로 만들어 놓은 심장의 석회화 때문이라고 주장하기도 했어. 다시 말해서, 너는 글자 그대로, 딱딱한 심장이었던 거야. 행운을 빌어. 존 그린이. 그래하여 몇 년이 지나고, 메리 쉘리, 퍼시 쉘리, 클레어 클레어몬트, 로드 버론(클레어가 스캔들이 났던 사람입니다. 클레어는 로드 버론이랑은 스캔들을 가지고 있지 않았지요.) 그리고 로드 바론의 의사는 지니바에서 놀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 호수들과 초콜릿들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지니바는 정말 지루한 곳이었어요. 또한 날씨도 참을 수 없이 끔찍했지요. 그래서 그냥 앉아서 오싹한 독일 유령 이야기를 하루 종일 읽는 것 빼고는, 그곳에서 달리 할 일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아주 당연하게도, 소설 쓰기 콘테스트가 열렸지요. 그것은 가장 생산적인 나노와리모와 같았습니다. 그 박사는 브람 스토커의 <드라큐라>에 큰 영향력을 행사하게 되는 이야기를 저술하지요. 또한, 메리 셸리는 <프랑켄슈타인>을 저술하게 됩니다. 그녀는 그때까지도 10대였지요. 아, 정말 공평하지 않네요. 어쨌든, 1831년 초기 에디션의 그 소설에서, 메리 셀리는 다음과 같이 설명합니다. “그 때 어린 소녀였던 내가 어떻게 생각하고, 상세하게 서술할 수 있었을까요? 그렇게 흉측한 것을 말이에요” 그녀는 “우리의 본질 속에서 알 수 없는 두려움에 말하고, 소름이 돋게 하는 두려움을 깨워 주는” 이야기를 쓰고 싶다고 진술하였습니다. 예술이 그러한 흉측함과 두려움을 깨우고, 우리를 더 넓은 범위의 본질적인 세상에 연결한다는 것은, 낭만주의의 열쇠였지요. 하지만 그녀는 그러한 생각들을 어떻게 하나의 줄거리로 엮어야 할 지 알지 못했습니다. 그러다가, 바이런과 퍼시 셸리가 전기의 발명과, 시체가 다시 살아날 수 있다는 가능성에 대하여 의논하는 것을 들으며 늦게 깨어 있던 어느날 밤, 그녀는 줄거리를 구축하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날 밤, 그녀는 잠에 들었고, 잠을 깨게 하는 끔찍한 꿈을 꾸었지요. 나는 신성하지 않은 창백한 학생을 보았다. 그 학생은 조립해 놓은 어떤 것 옆에서 무릎을 꿇고 있었다. 나는 뻗어 있는 한 남자의 흉측한 환영을 보았다. 그리고 어떤 강력한 엔진이 작동했고, 생명의 징후를 보였다. 그것은 반 정도 살아있는, 불편한 움직임으로 회전하기 시작했다. 그것은 두려움을 줄 수밖에 없는 광경이었다.“ 으아아, 너무나도 오싹하네요. 어쨌든, 그거은 프랑켄슈타인의 창작 배경에 대한 메리 셸리의 이야기입니다. 그녀가 무엇을 창조했는지에 대하여 알아보자구요. 이것의 시사하는 바는, 시체를 다시 살아나게 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펼쳐보기

펼쳐보기

펼쳐보기
강의자 John Green
제공자 crash course
원본출처 http://www.youtube.com/watch?v=SyyrwoCec1k&t=88s
등록자 쪽지
태그 프랑켄슈타인
저작권

강의 댓글 [ 0 ]

댓글 폼
       
처음페이지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마지막페이지
Sitemap
lecture/view_Caption_v2.tpl
lecture/view_Caption_v2.tpl